여교사, 김하늘-유인영-이원근 캐스팅 확정
상태바
여교사, 김하늘-유인영-이원근 캐스팅 확정
  • 편집부
  • 승인 2015.07.1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심종대 기자]장편 데뷔작 ‘거인’으로 국내외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김태용 감독의 차기작 ‘여교사’(가제, 이하 ‘여교사’)가 ‘여교사’ 김하늘에 이어 ‘또 다른 여교사’ 유인영 그리고 ‘제자’ 이원근으로 캐스팅이 확정됐다.

 

‘여교사’는 두 여교사 사이에서 일어나는 파격의 이야기를 담는 작품. 남자 고등학교의 여교사 ‘효주’, 새로 부임한 후배 교사 ‘혜영’ 그리고 제자 ‘재하’라는 세 인물이 그때 그 순간 그곳에 함께 있었기에 발생할 수 밖에 없었던 운명적 파문을 담아낼 예정이다.

 

로코퀸 김하늘과 도시녀 유인영의 파격 변신과 신예 이원근의 강렬한 스크린 데뷔를 예고한 ‘여교사’는 섬세하고 집요하게 인물과 심리를 묘사하는데 발군의 실력을 보여온 김태용 감독의 연출을 통해 한국영화계에 새로운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간 드라마 ‘기황후’, ‘가면’ 등을 통해 강렬한 인물 위주의 역할을 연기해 온 유인영은 ‘혜영’ 역을 맡아 변신을 시도한다.

 

김태용 감독은 “가면 속에 감춰져 있는 또 다른 유인영을 끌어내고 싶었다.”면서 캐스팅 이유를 밝혔고, 배우 유인영 역시 “순진함과 솔직함 때문에 오히려 상대를 건드리고 상처를 주는 특별한 매력의 캐릭터”라며 영화와 역할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았다.

 

두 여교사의 관계를 흔들면서 갈등의 촉매가 될 ‘재하’ 역을 맡은 신예 이원근은 드라마 ‘해를 품은 달’, ‘하이드 지킬, 나’ 등으로 대중의 이목을 모으고 있는 배우이다. 오디션 끝에 ‘재하’ 역을 낙점한 김태용 감독은 “이원근이라는 배우 안에 재하라는 인물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새로운 배우의 탄생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하며 캐스팅 소감을 내비쳤다.

 

김태용 감독의 파격의 이야기, 배우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의 뜨거운 케미가 일으킬 반향을 예고하고 있는 ‘여교사’는 올 여름 크랭크인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자원봉사단 인천지역 연합회,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 이재명의 경제철학 경제 대전환, 일자리 대전환의 핵심 로드맵 나와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프리미엄 코리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