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대형 태풍에도 걱정없다
상태바
동대문구, 대형 태풍에도 걱정없다
  • 편집부
  • 승인 2015.07.1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 및 태풍에 대비한 수방시설 일제점검 추진

 

[내외신문=김영현 기자]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7월 본격적인 우기를 맞아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엘니뇨 현상에 따른 대형 태풍에 대비해 수방시설 및 풍수해 취약시설 안전 점검을 시행하고 각종 재해를 예방키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동대문구는 하천, 빗물펌프장 등 수방시설물과 지하차도, 대형공사장, 침사지, 옥외광고물 등의 시설물 점검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즉시 정비 조치하고 구조적 균열, 대규모 붕괴위험 등 중대한 결함 발견시에는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실시해 시설물 관리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특히 구는 ‘침수 취약가구 맞춤형 공무원 돌봄 서비스’를 비롯해 지역책임제 도입, 수방 시설물 확충 등 전방위적 정책으로 풍수해로부터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동대문구 대표 재난대책인 침수 취약가구 맞춤형 공무원 돌봄 서비스는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관내 주민과 공무원을 1:1로 매칭하고 담당 직원이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현장행정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구는 우기 전인 3월부터 6월에도 수방시설물 및 수해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점검 및 정비를 완료한 바 있다. 특히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동주민센터, 경로당 등 146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지정해 어르신들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고 시원하게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는 30개소의 빗물펌프장을 보유하여 과거 상습 침수지역이라는 오명은 이제 벗었다”면서, “이번에 북상하는 장마와 대형태풍에 대비한 풍수해 취약시설의 안전점검을 실시해 안전 위해 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동대문구 구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