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연희 할머니 별세
상태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연희 할머니 별세
  • 편집부
  • 승인 2015.06.26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심종대 기자]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은 뇌혈관성 치매 등 노환으로 오랫동안 치료를 받으시다 24일 운명을 달리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연희 할머니(1932년생, 만 83세)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은 25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연희 할머니 빈소(서울 영등포 신화병원 장례식장)를 찾아 조문했다.

 

고(故) 김연희 할머니는 1944년(12세), 초등학교 재학 중에 독립운동을 하다가 부친이 중국으로 피신했다는 이유로 강제 동원돼 일본 도야마현의 비행기 부속을 만드는 공장에서 약 9개월간 일을 하다가 아오모리현으로 끌려가 위안부 생활을 했다.

 

고(故) 김연희 할머니는 광복 후 부산, 서울, 대구 등에서 주로 가사도우미로 일하시다가, 위안부 피해 당시 입었던 트라우마로 주변 사람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평생 힘들어 하셨다.

 

할머니는 지난 2012년 6월부터 뇌혈관성 치매 등 노인성 질환으로 용인 효자병원에 입원하다, 최근에는 소화기능이 떨어져 식사를 하지 못하고 연명하다가 폐렴이 심해져 이날 밤 운명을 달리하셨다.

 

유족 측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을 한 후 천안 망향의 동산에 안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은 “지난 12일 고(故) 김외한, 김달선 할머니에 이어 올해에만 벌써 6분이 일본의 공식 사과를 받지 못한 채 돌아가시어 안타까움과 슬픔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면서, “하루빨리 일본 정부가 역사적 과오에 대해 인정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로야구 SSG랜더스의 SSG랜더스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이지현, 목나경의 집중 인터뷰
  • 프랑스어에 담긴 진심을 그대로 전하는 고종석의 ‘어린 왕자’ 출간
  • 여곡 오연복 시인 · 장기욱 이사장 시비제막식(詩碑除幕式)
  • K리그 수원 FC의 승리 요정 치어리더 안지현의 집중 인터뷰
  • 코로나시대 대응 생활 방역이 정답
  • 트로트 여신 송가인 친환경 마스크 브랜드 ‘iLe’ 모델로 발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