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은 시대의 정신적 희망이다’ 2015 제36회 서울연극제, 대학로 일대서 개최
상태바
‘연극은 시대의 정신적 희망이다’ 2015 제36회 서울연극제, 대학로 일대서 개최
  • 편집부
  • 승인 2015.03.25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제36회 서울연극제 홍보대사 김호정, 이석준 배우)

 

수준 높은 창작극 발굴뿐 아니라 시민과 공존하는 축제로서의 연극제 성격 강화

공식공연, 기획공연, 부대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시민참여프로그램 진행

시민들의 서울연극제에 대한 성원과 지지 기반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나누는 연극제

 

[내외신문] ‘2015 제36회 서울연극제'가 2015년4월4일(토) 개막식을 시작으로 5월 10일(일)까지 37일간 서울 종로구 대학로 일대에서 진행된다.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서울연극협회(회장 박장렬)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연극제집행위원회가 주관하는 제36회 서울연극제의 개막식이 4월 4일(토)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개최되면서 37일간의 대단원의 막이 오르게 된다.

 

'연극은 시대의 정신적 희망이다'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되는 이번 서울연극제는 공식 참가작 7편, 2015 미래야 솟아라 11편, 기획 공연_맨땅에 발바닥展 3편, 해외 초청공연 1편, 자유참가작 9편 등의 경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 밖에도 자유로운 무대에서 관객과 교감하고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해 마련된 기획프로그램이 탈무대 형식으로 진행되는 ‘창작공간연극축제’,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연극제 안에서 함께 공연하고 즐기며 시민 연극의 활성화를 위해 기획된 ‘서울시민 연극제’ 등을 진행하여 수준 높은 창작 작품 발굴 뿐 아니라 창작자와 시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축제로서의 연극제 성격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공식참가작 7편의 면면을 보면 △ 예고부고장 (극단 광장, 문석봉 연출) △ 물의 노래 (극단76/죽죽, 김국희 연출) △ 씨름 (극단 바람풀, 박정석 연출) △ 돌아온다 (극단 필통, 정범철 연출) △ 만주전선 (극단 골목길, 박근형 연출) △ 불량청년 (극단 고래, 이해성 연출) △ 청춘, 간다 (명작옥수수밭, 최원종 연출) 등으로 연출력과 희곡의 작품성을 고루 갖춘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미래야 솟아라 참가 작품들은 대부분 30대의 젊은 연출가들이 참여하며 창의적인 생각과 실험정신을 바탕으로 한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비경연 프로그램 중 하나인 ‘맨땅에 발바닥展’

 

3편은 만 60세 이상의 연출가들(기국서, 김태수, 채승훈)이 모여 ‘연극은 시대의 정신적 희망이다’라는 슬로건을 기반으로 옴니버스 형태로 작품을 공연한다.

 

서울연극협회 박장렬 회장은 "올해 연극제는 지난해 대관 탈락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으며 시민들의 연극제에 대한 성원과 지지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대한민국 연극 역사와 전통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대표 축제로서, 그 전통성과 상징성을 살려 대한민국 연극계가 성장할 수 있도록 이바지할 것이다” 이라 전하면서 “더불어 대중과 함께하는 공연예술로 소통과 나눔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