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의 고민 또래끼리 해결한다
상태바
또래의 고민 또래끼리 해결한다
  • 편집부
  • 승인 2014.09.02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부산=송희숙기자] 또래상담 운영학교와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중심으로 1일부터 5일까지 또래상담활동 주간을 운영한다.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와 교육부(장관 황우여),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원장 권승) 주관으로 사이버 상에서의 언어폭력과 학교폭력예방을 위해 캔페인 및 다양한 행사를 펼친다.

 

이번 또래상담활동 주간동안에는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과 선플달기, 프리허그 등 학교여건에 따른 예방활동 전개한다. 지역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는 또래상담자들과 함께 ‘훈훈한 사이버공간 만들기’ 캠페인 가두 행진과 따듯한 말 한마디 공모전 등을 진행한다.

 

그리고 그리고 사이버 공간에서 청소년들이 서로에게 칭찬과 고마움을 전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칭찬 톡(talk)’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래상담은 학교 교실에서 함께 생활하는 또래친구(상담자)들이 학교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구들에게 고충에 대해 상담을 해주고 친구가 되어 주는 등 어려움을 함께 해결해 나가는 또래활동이다.

 

여성가족부와 교육부의 협업사업으로 2014년 9월 현재 전국 6천여개 초ㆍ중ㆍ고등학교에 4만여명의 또래상담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 청소년들이 고민을 이야기하는 대상 1위가 또래친구(51.1%)임(’10, 통계청)

아울러 또래상담자 활동 경험이 있는 선배또래상담자들로 구성된 대학생 멘토단이 영상물(UCC)을 제작하는 등 또래상담 홍보 활동을 지원한다.

 

지난해 또래상담활동 주간 동안 또래상담자들은 또래상담 홍보 및 학교 내 공감ㆍ배려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일조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이 친구나 선생님께 사과와 감사의 마음을 담은 카드와 편지를 써서 사랑의 우체통에 넣으면, 또래상담자가 이러한 마음을 담은 편지를 전해 주어, 어른들의 시선으로 미처 보지 못한 것을 발견할 수 있게 도와주었다.

 

여성가족부와 교육부는 앞으로도 또래상담 활성화를 위해 정부 부처 간 협력은 물론, 지역사회와 학교간의 효율적인 소통ㆍ협력 체계를 마련한 모범적 사례로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