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위안부의날,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세계위안부의날,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 편집부
  • 승인 2014.08.15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부산=송희숙기자] 제2회 세계위안부의 날은 맞아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가책임 이행과 시민사회의 역할’을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와 한국여성정책연구원 공동으로 14일 1시 페럼타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이번 포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국들의 과제와 전시 아동·여성 성폭력 근절을 위해 국제사회의 공감대 형성 및 대응·해결방안을 강구하고자 마련되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는 “다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만들지 않기 위하여!”라는 기조 연설을 통해 위안부 피해 문제의 중요 이슈 부각과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기 위한 요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1부의 주제인 ‘전시 성폭력의진실 및 과제’에서는 일본과 중국 내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문제가 어떻게 역사적으로 인식되어 왔는지 되짚고 그 과제는 무엇인지 점검하는 발표가 진행됐다.

 

오카노 야요 도지샤 대학 교수는 주제발표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법적·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정부에 도덕적 책임이 아닌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지량 상해사범대 교수는 ‘중국 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상 및 역사적 과제’에 대해 발표했고 나가이 카즈 교토대 교수는 ‘일본군 위안소 시스템의 진실’을 주제로 위안소가 만들어진 경위와 위안부 모집활동 및 위안소의 군사제도상 위치 등에 관한 발표가 이어졌다.

 

2부 주제인 ‘전시 성폭력 국가책임에 관한 한·일 양국 정부의 대응 및 과제’에서는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중심으로 한 전시 성폭력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발표가 이어졌다.

 

조세영 동서대학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한 한일 양국 정부의 대응 및 과제’를 주제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대한 법적기반 분석과 그동안의 한일 양국 정부의 조치와 앞으로의 과제를 발표했다. 이어 아베 고키 가나가와대학교 교수의 ‘전시 성폭력 해결을 위한 국제법의 역할 및 대안’에 관한 주제발표가 이어졌으며 이재승 건국대학교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의 권리와 국가책임’을, 에린 클레어 배로우 평화와 자유를 위한 국제여성연맹 아시아 책임자는 ‘성 평등과 지속가능한 평화를 위한 여성, 평화, 안보 의제의 중요성’을 주제로한 발표가 이어졌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은 전시 여성 성폭력 문제의 실상, 성폭력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역할, 그리고 문제해결을 위한 해법에 대해 같이 고민함으로써,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의 관심과 힘을 한데 모으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비롯해 전시 여성 성폭력 문제를 주제로 국제학술회의 등 국제 학술교류를 확대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