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상태바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 편집부
  • 승인 2014.07.17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대사관 앞에서 있어진 1131차 수요시위에 참여한 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사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e 역사관)


[내외신문 부산=서유진기자]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 유네스코한국위원회(위원장 서남수)가 18일 공동으로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다.


위안부 기록물은 일제강점기 당시 일본군이 우리나라 여성들을 강제 징용하거나 납치하여 자행했던 성적인 학대와 폭력을 기록해 놓은 기록물로, 이를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함으로써 위안부 문제의 참상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전쟁 중에 있어지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유린이 더 이상 재발되지 않게 하는데에 그 목적이 있다.


이미 중국은 중국내에서 발굴한 기록물을 정리하여 유네스코에 등재하기 위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네티즌들은 한·중 합작으로 등재했으면 더 좋았지 않겠냐 라는 아쉬움을 토로 하기도 했다.


현재 국내에선 경기도 광주에 있는 ‘나눔의 집’에 국가지정기록물로 3,060여점이 보관되어 있으며 여성가족부에서는 흩어져 있는 위안부 기록물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연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정책 토론회에서는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사업의 목적과 의의 ▲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사적 의미와 가치에 대한 주제 발표 ▲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전략을 주제로 하는 지정토론 등이 준비되어 있다.

 

현재 계획으로는 2015년 상반기까지 등재대상 기록물 목록을 확정할 계획이며 등재 신청은 2년에 한번씩 하게 되므로 2016년 3월까지 유네스코 본부에 신청하여 2017년 상반기에는 최종 등재를 확정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