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편 재승인 기준 통과
상태바
종편 재승인 기준 통과
  • 편집부
  • 승인 2014.03.18 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이선호 기자] 종합편성채널인 TV조선, JTBC, 채널A와 보도전문채널인 뉴스Y가 방송통신위원회의 재승인 점수를 넘겼지만 야당 측 상임위원들의 반발로 의결이 이틀 뒤로 미뤄졌다.

이날 야당 측 상임위원들은 재승인 심사위원회 구성의 편향성, 재승인 결과 사전 유출로 인한 보안성 문제, 구체적인 검토 시간의 부족 등을 이유로 의결에 반대했다.

방통위는 17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종편인 TV조선, JTBC, 채널A와 보도채널인 뉴스Y에 대한 재승인을 오는 19일로 미뤘다.

이는 야당 측 위원들이 4년 전 종편의 사업계획서와 이번 사업 계획서가 바뀌었음에도 편성 비율이 몇 %로 이뤄졌는지, 투자 계획은 몇 % 인지에 대해 사무국으로부터 전혀 보고를 받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했기 때문이다.

이와 더불어 방통위 회의가 오전 10시였음에도 사무국으로부터 심사 의결서를 10분 전에 받아 제대로된 검토 시간이 부족했다는 점도 추가로 지적했다.

이에 이경재 위원장은 "종편들의 사업 계획서가 당초에 낸 것과 많이 바뀌었는데 그 부분이 상임 위원들한테 보고 안 된 상태에서 재승인을 해주는 것은 순서에 맞지 않는다"면서 "상임위원들이 검토를 한 후 오는 19일에 최종적으로 의결을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종편3개사와 보도채널 1개사는 재승인 기준인 650점을 넘어 19일 의결에서 재승인 될 가능성은 높아졌다. 지난해 9월 방통위가 마련한 '재승인 기본계획'에 따라 이들 종편채널은 '방송평가위원회의 방송평가' 350점, '사업계획서 평가' 650점 등 총 1000점 만점에 650점 이상을 획득해 재승인이 가능하다.

이날 사무국 보고에 따르면 TV조선은 684.73점. JTBC는 727.01점, 채널A는 684.66점, 뉴스Y는 719.16점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야당 측 위원들은 재승인 심사위원회에 대한 구성이 잘못됐다는 의견을 내면서 여당 측 위원과 마찰을 빚었다.

야당 측 김충식 위원은 "보수 성향이 많고 종편 옹호론에 가까운 사람들이 심사위원으로 구성돼 있는 심사위원회를 보면서 '행여나' 했던 것이 '역시나'로 귀결됐다"면서 "이것을 의결하면 손가락질 받을 게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여당 측 홍성규 위원은 "종편 재승인에 대한 관심이 많아 심사위원 구성에 객관성을 유지하려고 평소보다 애썼다"면서 "심사위원 구성 자체에는 문제가 없으며 이를 잘못 지적하면 방송 시장에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재승인 심사위원회는 오택섭 고려대 언론학부 명예교수가 심사위원장을 맡았으며 심사위원 14명 중 7명은 각 단체의 추천으로 선임했고 4명은 방통위의 청와대·여당 추천 상임위원들이, 3명은 야당 추천 상임위원들이 각각 추천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당진시 석문면 교로1리,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 체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