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홍문표,서울우유 우유 값 인상안해도 돼
상태바
새누리당 홍문표,서울우유 우유 값 인상안해도 돼
  • 편집부
  • 승인 2013.10.0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이승재 기자] 국내 최대 우유 생산업체이자 낙농업인들이 스스로 만든 상부상조의 결사체인 서울우유협동조합이 매년 수백억원의 치즈원료와 과즙원료를 수입하면서 막대한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문표의원(새누리당,충청남도 홍성)이 최근 농협중앙회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우유는 200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2,196억원(33,505톤)의 원료치즈를 수입해 같은 기간 두 배가 넘는 4,254억의 막대한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미국, 터키, 칠레에서 수입한 오렌지, 포도 과즙(674억수입)을 통해서도 2009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1천701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즈의 경우 2011년 2월부터 지난해(2년간)까지 정부가 구제역으로 인한 원유생산 감소 이유로 36%에 달하던 할당관세(무관세)를 치즈에 적용하면서 무관세가 적용되기 전인 2010년보다 수입량이 2011년에는 무려 980톤, 2012년엔 2,221톤이나 증가하여 서울우유가 무관세를 이용해 치즈 사재기 폭리를 취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다.

당시 서울우유는 36%에 달하던 관세가 없어지자 치즈 값을 2011년 상반기 5%, 하반기 10%만 인하하여 국민들 눈치보기용 할인행사만 진행하고, 무관세가 적용되던 2년동안 860억원(수입금액 937억-1,798판매금액)의 막대한 판매 차액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서울우유가 정부의 무관세 혜택을 누리면서 막대한 이익을 본 것은 감안하지 않은채 오로지 국내 원유가 인상으로 매달 60억원의 적자가 발생해 우유값을 인상했다는 것은 핑계에 불과하다”며 “국내 낙농산업발전과 낙농인들을 위한 조합이 치즈와 과즙을 90%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은 조합의 정체성을 의심할만하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