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G20 재무장관회의’ 20개국
상태바
부산 ‘G20 재무장관회의’ 20개국
  • 김가희
  • 승인 2010.06.0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가 4일 부산에서 개막됐다.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수장들은 이날 오후 동백섬 누리마루에서 열린 리셉션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갔다.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첫날 모두 발언에서 "글로벌 경제가 유럽시장의 불안으로 여전히 불확실하다."면서 "세계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재정 건전성에 신경써야 하며 우리가 글로벌 금융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시장에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이날 미국, 캐나다, 영국 등 4개국 재무장관 및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IMF 총재와 개별 면담을 갖고 신흥 개발도상국의 급격한 자본 유출입에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금융안전망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금융기관에 대한 건전성 규제를 포함한 금융규제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이에 대해 티머시 가이트너 미국 재무장관은 "앞으로 한국의 입장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조지 오스본 영국 재무장관도 금융규제 강화가 G20의 핵심과제이며 11월 서울 정상회의까지 자본 확충, 유동성 확보, 레버리지 제한 등 규제가 실질적으로 이행돼야 한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