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 무산 우리정부 대응, ‘긍정평가 71.4%’
상태바
남북회담 무산 우리정부 대응, ‘긍정평가 71.4%’
  • 윤의일
  • 승인 2013.06.13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윤의일기자) 북한이 격에 만지 않은 대표를 내세운 것에 대해 한국정부가 반발하자 북한이 회담을 무산시킨 가운데, 국민 여론은 정부의 판단에 대해 ‘잘한 일’이라는 의견이 ‘잘못한 일’이라는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JTBC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남북당국자회담과 관련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잘못된 관행을 바로 잡은 잘한 일’이라는 의견이 71.4%로 나타났고, ‘대화가 중요한데 잘못한 일’이라는 의견은 22.9%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잘했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나, 잘했다는 응답이 89.3%로, 잘못했다는 응답 5.7% 보다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 역시 52.9%가 ‘잘한 일’, 39.0%가 ‘잘못한 일’이라 응답했다. 반면 통합진보당 지지층은 48.4%가 ‘잘한 일’, 51.6%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해, 부정평가가 오차범위 내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 역시 보수층에서 잘했다는 의견이 가장 높게 나타나, 86.8%가 잘했다 했고, 5.6%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중도층의 경우 72.8%가 잘한 일, 21.8%가 잘못한 일이라 했고, 진보층은 45.9%가 잘한 일, 49.4%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해, 오차범위 내에서 부정평가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모든 연령층에서 과반이 정부의 대응에 긍정평가를 내려, 50대 연령층에서 78.5%가 긍정평가해 가장 높게 나타났고, 60대 이상이 77.5%로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 20대가 70.1%로 뒤를 이어, 30대(65.5%), 40대(65.9%) 보다 긍정평가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6월 12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4.4%p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손흥민 '푸스카스상' 축하... "코로나 정국에 시원한 청량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