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이런 연극 어떨까? 로맨틱극 <친애하는 에두아르>
상태바
5월에 이런 연극 어떨까? 로맨틱극 <친애하는 에두아르>
  • 이종현
  • 승인 2013.05.09 0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의 연극은 어떨까? 보통 ‘가정의 달 5월’이라는 슬로건 탓에 가족과 어린이를 위한 연극이 많을 것이라 생각한다. 오히려 봄기운이 만연한 가운데 연극을 사랑하는 이들을 겨냥한 작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그 중 소극장에 맞는 실험성과 작품성을 갖고 있으면서 재미도 주는 참신한 작품들이 대학로에 선보이고 있다.

순정만화 제목같은 연극

제목부터 독특한 ‘극단 로가로세’의 의 제목에 등장하는 ‘에두아르’는 폴 트르니에의 산문집 ‘뒷모습’의 사진작가인 ‘에두아르 부바’에서 따온 것이다.

복지원을 배경으로 주인공 ‘오은혜 과장’과 ‘오은혜 과장’을 사랑하는 주위인물들이 펼쳐가는 이야기가 극의 흐름을 이끌어 나간다. 극 중 등장하는 결핍된 사람들의 결핍된 사랑표현을 통해 거창하고 매력적이지 않지만 인간미를 표현하고 있다.

‘극단 로가로세’ 출신이며 영화 ‘악마를 보았다’, ‘연애의 온도‘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에 이어 5월 방영예정인 JTBC 드라마 ’언더커버‘에 출연예정인 배우 최무성 씨가 의 프로듀서를 맡았으며 연출은 이서 감독, 그 외 서민재, 홍석빈, 김은희, 김기환, 서신우 배우가 출연한다.

연극 속의 영화적 요소를 살리려 영화감독이 연출하는 이색 시도

“표정이 바로 드러나지 않는 뒷모습도 오래 보고 있으면 진실이 보입니다. 이 연극은 사람의 뒷모습처럼 진솔한 이야기입니다.”

연출을 맡은 이서 감독은 영화 로 전주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연극은 지난 12월 연극 에 이어 두 번째다. 이서 감독은 에서 주연을 맡았던 최무성와의 인연으로 이 작품에 참여했다. 최무성 배우가 작품의 영화적 요소가 있으니 한번 해봤으면 좋겠다고 제안하여 고민 끝에 대본을 보고 수락했다.

“많이 가진 사람들은 사랑의 표현에도 직설적이고 과감하지만 소시민들은 사랑에도 소극적이고 에둘러서 표현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작은 부대낌 속에서 삶의 공허감을 메꿔가는 이야기입니다”

는 대학로에 위치한 ‘아트씨어터 문’에서 5월 15일(수)부터 5월 26일(일)까지 공연된다. (공연문의: 010-4008-7697)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방송연설에 많은 체육인들 가슴 먹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