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야외활동 시‘진드기 물림’주의 당부
상태바
당진시, 야외활동 시‘진드기 물림’주의 당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7.04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진드기 기피제 배부 및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 시연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보건소는 최근 충남지역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 활동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시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주로 4월부터 11월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참진드기에 물린 후 4~15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생한다. 감염되면 고열, 식욕 저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소화기계 증상이 나타난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및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야외 활동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진드기에 물린 부위에는 가피(검은 딱지)가 형성되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치사율은 약 18.4% 수준으로,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소 관계자는 “STSF는 아직 효과적인 치료제나 예방 백신이 없는 만큼 사전 예방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피부노출을 차단한 작업복 착용 털진드기가 서식할 수 있는 주변 풀숲 제거 야외작업 전 진드기 기피제 도포 야외작업 수행 후 귀가 즉시 목욕 작업복 세탁 등의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보건소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예방을 위해 관내 읍··행정복지센터 및 보건지소, 진료소에 진드기 기피제를 배부했으며, 등산로와 공원 등에 태양광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를 설치함으로써 감염병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