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밥값 지원법'검토 비과세 식대 20만원 상향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밥값 지원법'검토 비과세 식대 20만원 상향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7.01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물가상승 최고치 기록,,,직장인 밥값 지원해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1일 "직장인 급여 가운데 비과세 식대 한도를 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리고 이를 올해 1월부터 소급 적용하는 '밥값 지원법'을 다음 주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소비자 물가가 고공 행진을 하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밥값 부담을 덜어 주겠다는 취지로 보여진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가산디지털단지의 한 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민생우선실천단 현장 방문 간담회에서 "여당은 국회 문을 굳게 닫아걸고 있지만, 민생을 위해 더는 국회를 공전시킬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5월 외식 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7.4% 상승해 2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고물가와 금리 상승으로 가계가 어려운데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 달라'는 추경호 부총리의 발언까지 나와 직장인들에게는 그야말로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대안을 제시하고 역할을 해야 하는데 '유리지갑'이라 불리는 직장인 임금 인상 자제만 운운하니 참 답답한 노릇"이라고 덧붙이며 민주당이 나서 직장인들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 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장에 함께한 박주민 의원도 "물가 오른다고 '임금인상 억제' 같은 엉뚱한 소리나 할 것이 아니라, 물가 감시·감독 기능을 똑바로 할 수 있도록 야당이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를 비롯한 실천단 소속 의원들은 간담회 후 구내 식당에서 직장인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높아진 외식 물가에 대한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밥값이 1만원을 넘어 구내식당 등으로 몰리는 현실 등을 논의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