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24시간 ‘보이는 ARS’ 서비스 오픈
상태바
인천공항, 24시간 ‘보이는 ARS’ 서비스 오픈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7.0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는 ARS로 대기 없는 안내서비스 제공
청각장애인 편의 개선 기대
인천공항 보이는 ARS 화면 이미지(제공=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 보이는 ARS 화면 이미지(제공=인천공항공사)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7월 1일부터 인천공항 종합 안내 콜센터(1577-2600)에서 ‘보이는 자동응답시스템(ARS)’신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보이는 ARS는 고객이 스마트폰 화면을 터치해 원하는 서비스 메뉴를 선택, 이용하는 사용자 중심의 플랫폼이다.

공사는 그간 콜센터 안내 실적을 분석하여 공항 이용객이 가장 많이 질문하는 △항공기 출/도착 △항공사 연락처 △주차 및 교통편 △유실물 △상업시설 및 편의시설 △상주기관 및 입주사 관련사항을 안내하는 메뉴로 보이는 ARS 화면을 구성하고, 기타 문의 사항은 상담원 연결로 바로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 인천공항 종합 안내 콜센터로 전화하면 ‘음성 ARS’, ‘보이는 ARS’, ‘상담원 연결’ 중 고객 편의에 따른 서비스 선택이 가능하며, 외국인 고객을 위한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공사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보이는 ARS 서비스를 통해 통화 시간 절약은 물론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 선택이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청각장애인 등 그간 음성 ARS 사용이 원활하지 못했던 이용객도 보이는 ARS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어 인천공항 서비스 제공 사각지대가 최소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전형욱 인프라본부장은 “이번 신규 서비스 도입으로 여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이용객 중심의 인천공항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도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신용보증기금, 코로나19 경제회복 특례보증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