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배덕효 총장과 국방시스템공학과 교수 및 학생,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순국선열 추모
상태바
세종대 배덕효 총장과 국방시스템공학과 교수 및 학생, 6월 호국보훈의 달 맞아 순국선열 추모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2.06.28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2연평해전 전적비와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찾아 참배 및 헌화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세종대학교 배덕효 총장과 미래 해군 장교로 임관하게 될 국방시스템공학과 3학년 학생들 및 교수들이 지난 24일 해군 2함대를 방문해 조국 해양수호를 위해 순국한 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추모하고 기렸다.

배 총장과 일행들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날 해군 2함대의 안보공원 내 제2연평해전 전적비와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찾아 참배 및 헌화했다.

▲ 배덕효 세종대 총장과 국방시스템공학과 교수 및 학생들이 천암한 46용사 추모비를 찾아 추모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대학교]
▲ 배덕효 세종대 총장과 국방시스템공학과 교수 및 학생들이 천암한 46용사 추모비를 찾아 추모를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대학교]
▲ 배덕효 세종대 총장이 국방시스템공학과 학생들 앞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대학교]
▲ 배덕효 세종대 총장이 국방시스템공학과 학생들 앞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세종대학교]

이 자리에서 배 총장은 함께 한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우리는 순국선열들의 희생 덕분에 오늘을 살아가는 것이며, 우리의 오늘을 만들어 준 영웅들의 호국정신을 추모하고 기억하는 것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책무이다라며, “나라 사랑의 정신과 호국영령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가져주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동행한 국방시스템공학과 학생들은 연평해전에서 북한군 기습공격의 상흔이 남아 있는 참수리 357호정과 북한 잠수정의 어뢰공격으로 피격된 천안함 선체를 견학하면서, 영웅들의 희생정신과 호국정신을 기억하고, 미래 해군장교로 임관 시 북한의 도발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번 안보공원 견학에는 참수리 357호정과 천안함 인양 현장에서 직접 인양작전에 참가하고, 지휘하였던 김진황 교수가 안내를 맡아 당시 현장에서의 생생한 경험을 설명함으로써 미래 해군장교로 임관하는 학생들에게 실전적이고 현장감 있는 교육이 되었다.

해군2함대 안보공원은 시민들에게 서해 NLL을 반드시 수호하겠다는 전투의지를 고양시키는 공간으로, 국민에게는 국가안보의 소중함을 일깨울 수 있는 살아 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