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국내 최초로 저비용항공사(LCC) 화물기 인천공항에 유치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국내 최초로 저비용항공사(LCC) 화물기 인천공항에 유치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6.21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20일부터 인천공항에서 중국, 베트남, 일본 화물노선 운항
제주항공 인천공항 화물기 최초 취항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제주항공 인천공항 화물기 최초 취항 사진(제공=인천공항공사)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일 제주항공이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로는 최초로 인천공항에 화물노선을 취항했으며, 앞으로 중국(연태) 주 6회, 베트남(하노이) 주 6회, 일본(나리타) 주 3회 화물노선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20일 오후 15시 인천공항 계류장(항공기 이동지역)에서 인천공항공사 이상용 물류처장,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이사 및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주항공 화물기 1호기 신규 취항’ 행사가 열렸다.

공사는 화물노선 확대를 통한 인천공항 화물 물동량 증대를 위해 △ 화물노선 신규취항 인센티브제도 마련 △ 공동마케팅 추진 등 전문성을 갖춘 항공사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오고 있으며, 이번 제주항공 인천공항 화물노선 신규취항을 이러한 노력의 결과 중 하나이다.

그 동안 저비용항공사는 주로 벨리카고(Belly Cargo)를 통해 화물을 운송해 물동량이 크지 않았고 화물 적재량 증대도 제한적이었으나, 이번 제주항공 화물기 도입으로 연간 약 1만 7천여 톤의 물동량이 신규로 창출될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 화물 네트워크도 확대될 전망이다.

공사는 제주항공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화물운송 전문성을 갖춘 항공사와의 지속적인 협력, 신규 인센티브 개발 등을 통해 인천공항 화물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제3공항물류단지 개발, 글로벌 배송센터 유치 등 물류 인프라를 적기에 확충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세계 1위 물류 허브공항으로 성장시켜간다는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제주항공의 인천공항 화물노선 최초 취항이 글로벌 항공화물 시장에서 인천공항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항공사와의 협력과 지원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인천공항 물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공항 화물 물동량은 지난해 3,273천 톤을 기록하며 세계 3대 공항 중 전년대비 가장 높은 증가율(▲18.6%)로 상해공항(3,248천 톤)을 제치고 국제화물 기준 세계 2위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