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배현진 또다시 충돌..비공개 회의 두고 고성 이어가
상태바
이준석-배현진 또다시 충돌..비공개 회의 두고 고성 이어가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6.2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충돌하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비공개 회의로 전환하고 있다.사진=국민의힘 제공.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또다시 충돌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이준석 대표가 이날 최고위 모두 발언에서 "저는 별다른 모두 발언을 할 것이 없으며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 하며 모두 발언을 패스했다.

이 대표는 이어 "회의가 공개·비공개로 나눠 진행 되는데 비공개 내용이 자꾸 언론에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불편함을 토로했다.

이후 발언권을 넘겨받은 배현진 최고위원은 "그동안 저희가 최고위를 할 때마다 답답했고 그 내용이 낱낱이 언론에 공개 되면서 참 낯부끄러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비공개 회의를 철저히 단속해서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이야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배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이 대표는 회의 말미에 "비공개 회의는 오늘 진행되지 않을 것이고 국제위원장 임명 건 관련 의견이 있는 분은 제시해 달라"며 비공개 회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비공개 회의를 그렇게 일방적으로 없애면 어쩌냐,제가 회의 단속을 좀 해달라고 누차 제안하지 않았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의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던 만큼 공개 충돌 양상이 나타나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잠깐만요"라고 중재를 시도 했지만 두 사람은 설전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반발하는 배 최고위원에게 "발언권을 득해서 말하라"며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기 때문에 이 상황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그러나 "대표님 스스로도 많이 유출하지 않았나"라며 "심지어 본인이 언론과 나가서 이야기한 것을 언론인들이 쓴 것을 누구 핑계를 대며 지금 비공개 회의를 탓하나"라며 이 대표에 책임을 돌렸다.

배 최고위원이 "최고위의 건전한 회의 기능과 권한에 대해 대표가 의장 직권으로 여태까지 단속을 제대로 안 했다"고 지적하자, 이 대표는 "한번 단속해볼까요"라고 맞서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만하자. 비공개 회의를 하겠다"며 수습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신경전은 지난 16일에 이어 두번째로 공개와 비공개를 놓고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