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
상태바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5.31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물과 문화가 있는 도시 꿈꾼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 유세 현장(사진제공=유정복 후보 공보단)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후보 유세 현장(사진제공=유정복 후보 공보단)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선거 후보는 원도심인 동구를 물과 문화가 있어 이사오고 싶은 도시로 탈바꿈시키겠다고 30일 밝혔다.

유정복 후보는 만석동 일대 해안을 유럽식 거리와 주택이 있는 암스 테르담식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등 동구 발전방안을 내놓았다.

또 과거 배와 물길이 들어왔던 배다리의 문화‧예술의 거리 활성화, 동산고교에 한국야구박물관 컨셉의 복합문화공간 조성, 화도진 축제 활성화와 문화관광 코스 조성 등을 통해 문화의 도시로 탈바꿈시킨다.

인천의료원 시설 개선과 중고교 신설 등으로 생활여건도 개선한다. 화수부두∼만석부두∼북성포구 구간을 연결해 둘레‧자전거길과 레저공간을 꾸며 시민들이 바다를 가까이 하도록 할 예정이다.

노후산업단지의 제품과 생산 구조 고도화 및 환경개선을 통해 일자리 창출 혁신단지로 바꾸고 단지에 문화‧예술‧소비 복합공간을 건립한다.

경인전철과 경인고속도로 지하화를 통해 생활‧경제권을 통합하고 지상에 공원‧문화‧체육시설을 설치하며 원도심 재생사업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한편 청년 벤처타운과 주택단지를 꾸민다.

이와 함께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 원도심인 동구를 확 바꿀 계획이다.

유정복 후보는 “태어나 유소년 시절을 보낸 동구의 낙후된 모습을 보면 늘 마음이 아프다”며 “원도심 활성화 등 지역균형발전 프로젝트를 속도 감있고 짜임새 있게 추진해 활기찬, 그래서 이사오고 싶은 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