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교,"지방선거에 지방이 실종되고 민생이 사라져"
상태바
배진교,"지방선거에 지방이 실종되고 민생이 사라져"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5.2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정의당 배진교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전북도청에서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의당 배진교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전북을 찾아 "지방 선거에 지방이 보이지 않고 거대 양당의 기득권 싸움으로 민생이 사라지고 있다"며 "지방선거는 지역을 살리고 민생을 살리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의당 배진교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특별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전북 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전주 시민 여러분, 정의당 지방선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국회의원 배진교입니다.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가 진행됩니다.지방선거에 지방이 실종되고 있습니다.기득권 양당의 권력 투쟁, 정권 안정과 견제를 견주는 다툼 속에서 정작 지역이 보이지 않고, 민생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번 지방선거는 대선의 연장전이 아닙니다. 중앙전의 대리전도 아닙니다.정권의 안정과 견제를 견주기 위한 장이 아니라 지역을 살리고, 민생을 살리는 회복의 선거여야 합니다. 

그럼에도 윤심이냐, 이심이냐 공천장 하나가 기득권 배지로 둔갑하고 있습니다.호남은 민주당 공천 잡음 때문에, 경상도는 국민의힘 공천 잡음 때문에 난리입니다.  

여기 전북 전주는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선거 브로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선거 브로커들이 전주시장 예비후보자들에게 선거 조직과 정치 자금을 지원하는 대가로 사업권과 시청의 인사권을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브로커의 몸통으로 밝혀진 민주당 전북도당 특별위원장, 시민단체 대표,일간지 기자까지 줄줄이 구속되고 있습니다.단순히 개인의 일탈 문제가 아니라 계속 반복되어온 공천 잡음, 여론 조작, 불법 자금 등 총체적인 구조적 문제를 보여주는 것입니다. 

심지어 선거 브로커가 현직 단체장과 국회의원까지 돈을 건넸다는 정황마저 나오고 있습니다.기득권 양당 후보들이 지역 주민들이 아니라 중앙 권력의 눈치만 보며 공천에 사력을 다했을 때 민주주의가 얼마나 붕괴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지금 대한민국의 현실입니다.  

존경하는 전북 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전주 시민 여러분

정의당은 이번 지방선거, 오직 주민들만 바라보고 오랫동안 지역에서 소통해왔던 191명의 후보들이 출사표를 던졌습니다.정의당의 후보들은 권력의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을 두려워할 줄 알고 주민들의 목소리를 그대로 지방 의회에 전달할 수 있는 창구가 될 것입니다. 

기득권 양당이 돌보지 않는 이들의 목소리를 끄집어 내고,불평등과 차별, 기후위기, 민생 절벽 등 사회를 곪고 침전시키고 있는 의제들에 그래도 정의당이 주사 한 방은 놓아왔다고 국민 여러분들께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지금껏 정의당이 그래왔듯이 윤심이냐, 이심이냐가 아니라 오로지 민심을 위해서 달려나가겠습니다.양당의 극단적인 대결 정치 가운데서 오로지 민생 우선의 길을 걸어가겠습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의 지방의원은 35명을 당선시켰습니다.그러나 그 35명의 지방의원들은 기득권 양당 독식으로 낡고 무력해진 지방 의회를 깨부수고, 소외된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를 지방 의회로 가지고 들어갔습니다. 

이번 정의당의 지방선거 성적표는 그래서 너무도 중요합니다.단순히 정의당의 존속 여부가 아니라우리 사회의 약자, 소수자들의 스피커가 사라지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적대적 공생으로 한 몸과 같은 기득권 양당을 견제, 감시하는 눈이 사라지는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지방선거, 지방 의회에 정의당이 설 자리를 지켜주십시오.지방 의회에 여성, 노동자, 장애인, 무주택자, 가난한 소시민들의 목소리가더 많이 울려 퍼질 수 있도록 정의당에게 기회를 주십시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액수 커지고 조직화되는 보험사기...회수율은 턱없이 저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