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윤호중 공동 비대위원장 586 용퇴론 쇄신안 놓고 충돌
상태바
박지현.윤호중 공동 비대위원장 586 용퇴론 쇄신안 놓고 충돌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5.2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린다"며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준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겠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를 공동으로 이끌고 있는 박지현·윤호중 위원장이 박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최강욱 의원 징계,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용퇴론을 포함한 당 쇄신안 등 갖가지 현안을 두고 25일 정면 충돌하며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두 공동 비상대책위원장의 충돌 여파는 민주당 지도부뿐 아니라 당 전체로 퍼질 것으로 보여진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 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첫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며 "대선 때 용퇴 선언이 있었지만 은퇴를 밝힌 분은 김영춘, 김부겸, 최재성 정도로 선거에서 졌다고 약속이 달라질 순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586의 사명은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이 땅에 정착시키는 것인데 이제 그 역할을 거의 완수했다"며 "아름다운 퇴장을 준비해야 하며 같은 지역구 4선 이상 출마도 약속대로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자신을 향한 '내부 총질' 목소리를 의식한 듯 "아무 말도 못 하는 정치는 죽은 정치로 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극렬 지지층 문자 폭탄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며 "비대위 비상징계 권한을 발동해서라도 최강욱 의원의 징계 절차를 마무리 할 것이며 온정주의와 결별 해야만 쇄신할 수 있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대국민 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린다"며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준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586세대 용퇴론을 포함한 쇄신안을 마련해 이번 주 내에 발표 하겠다고 밝히자 윤호중 위원장은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두 위원장 간 신경전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당초 이날 회의는 공개로 진행된 뒤 폐회할 예정 이었지만약 15분간 별도의 비공개 회의가 진행됐고 비공개 회의에선 밖에서 들릴 정도로 고성이 오가는 등 충돌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윤 위원장은 박 위원장의 자격과 관련 문제를 제기했고 박 위원장은 "노무현 정신은 어디로 갔느냐, 왜 저를 뽑았나"라고 반발한 것으로 알려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충돌이 당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김봉화 기자/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