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수리 방법 개선으로‘알뜰한 살림운영’나서
상태바
평택해경, 수리 방법 개선으로‘알뜰한 살림운영’나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25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안구조정 상가수리 방법 개선으로 예산절감 및 경비공백 최소화
▲사진 그 동안 평택해양경찰서는 연안구조정 수리 시 해군 2함대에서 크레인을 이용하였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평택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인명구조 용도로 사용되는 연안구조정 상가수리 방법을 기존 민간 크레인에서 유관기관 크레인을 사용함으로써 예산 절감 및 해상 경비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되었다고 25일 밝혔다.

평택해경에 따르면, 각 항포구의 파출소에서 운영하는 연안구조정(6)의 성능 유지를 위해 연 2회 상가 수리를 진행하며, 이 외에 추진기 이물질 걸림 및 장비 고장 등으로 응급 수리를 진행한다.

그 동안 연안구조정 수리 시 해군 2함대 상가대와 크레인을 주로 사용했으나, 잦은 고장 등으로 매년 수천만 원의 임대료를 주고 민간 크레인을 사용해왔다.

특히, 응급수리의 경우 수리업체 일정 등으로 수리가 늦어질 경우 각 파출소 해상 경비에 큰 공백이 발생하여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했다.

이에 평택해경은 화성시청 및 경기도청 해양수산과 등 유관기관의 지원을 요청했고, 화성시 전곡은 무상, 제부도는 176,000원으로 이전 방법보다 절감된 임대료로 수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김동진 평택해양경찰서 장비관리과장은이러한 상가 수리 방법 개선안은 중부해경청 인근 인천, 태안해경서에도 확대 가능한 사항이다,“모든 연안구조정에 적용할 경우 연간 약 5천만 원의 예산 절감효과와 신속한 수리를 통해 경비공백 최소화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