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첫 과수화상병 발생...사과 과수원 4곳
상태바
당진 첫 과수화상병 발생...사과 과수원 4곳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2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예찰 중 발견, 의심주 빠른 신고 필요
▲사진 과수화상병 발생 현장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 신평면 사과 과수원 4곳에서 처음으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과수화상병 사전 차단을 위해 현장 대응 집중 기간에 돌입한 시는 지난 16정기예찰 중 발생농가를 확인, 의심주로 분류돼 정밀진단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왔으며 그 규모는 4.4ha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확진된 과수원 1(0.5ha)은 부분 매몰 처리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3(3.9ha)은 긴급 초동 조치의 일환으로 감염주 제거 및 생석회 살포, 농가 출입 제한조치가 진행 중이다.

또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지 주변 100m 과수농가에 대해 정밀예찰을 실시 중이며, 과수화상병 전파경로 차단과 확산 방지를 위해 생석회와 4차 방제약제를 공급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과수화상병 확산세를 막기 위해서는 이상증세가 의심되는 경우 농가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중요하다센터에서는 상시 농가신고제를 운영하고 있으니 의심주 발견시 즉각 신고(1833-8572 또는 041-360-6381)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과수화상병은 예방약과 치료제가 없기에 병에 걸린 나무는 모두 폐기 및 방제 처리 해야하며, 사과나 배, 자두 등 화상병에 취약한 작물을 3년 동안 심지 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액수 커지고 조직화되는 보험사기...회수율은 턱없이 저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