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부서와 협력 통한 인구정책 추진에‘총력’
상태바
당진시, 부서와 협력 통한 인구정책 추진에‘총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2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127개 인구정책사업 점검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저출생 및 인구감소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44개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4일 인구정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윤동현 부시장의 주재로 열린 이번 보고회에서는 저출생·고령화 대응 30일자리 창출 15교육 13의료 9환경 6정주 여건 개선 39인구증가 시책 15건 등 총 7개 분야 127건의 사업에 대한 각 부서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시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인구는 166893명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199명 감소했는데, 출생과 사망에 의한 자연 감소는 257, 전입과 전출 및 등록과 말소에 의한 사회적 이동으로의 증가는 각각 45명과 1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청년인구 감소혼인율 감소출생율 감소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청년층의 정주여건 개선과 교육, 문화, 교통 등 인프라 확충 등 누구나 살고 싶은 당진시를 만드는 데 전 부서가 협업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윤 부시장은 당진시는 현재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인구의 자연 감소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타 지역으로의 인구 유출로 사회감소가 동시에 이뤄지고 있다인구는 시 발전의 핵심 요소인 만큼 인구 30만 달성을 위해 전 부서가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당진시는 지난달 당진시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제정해 인구정책 목표를 출산장려에서 시민의 삶의 질 개선으로 전환하고, ‘당진시 인구정책 추진 본부를 구성해 저출생 대책을 포함한 종합적 인구정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