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후보, 휴일 집중유세…“원도심 ‘아픈 손가락’ 꼭 살린다”
상태바
유정복 후보, 휴일 집중유세…“원도심 ‘아픈 손가락’ 꼭 살린다”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5.23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후보 “중‧동구, 옛 영화를 찾아 드리겠다”
부평서초교에서 진행된 체육대회에 참석해 관계자와 선수들을 격려했다(사진제공=정복캠프)
부평서초교에서 진행된 체육대회에 참석해 관계자와 선수들을 격려했다(사진제공=정복캠프)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선거 후보는 휴일인 22일 원도심인 중‧동구지역을 집중적으로 돌며 지지를 부탁했다.

유 후보는 이날 중구 영종도 곳곳을 돌며 주민들의 대교 통행료 무료와 제2공항철도 건설, 국립대학병원 유치 등을 약속하며 “유정복이 약속 하면 반드시 현실이 된다”고 지지를 역설했다.

이어 유 후보는 동구 송림동 로터리에서 안철수 전 대통령직 인수 위원장이자 분당갑 보궐선거 후보자와 함께 김찬진 동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를 펼쳤다.

유 후보는 “김 후보와 함께 동구를 쾌적하고 이사오고 싶은 도시로 만들 것”이라며 “일할 수 있도록 인천시장과 동구청장에 나란히 뽑아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위해 원도심 활성화 정책과 도시재생 정책을 병행하고 경인전철 지하화, 후산단‧입주업체 환경개선 지원, 수변도시 조성, 배다리 문화예술거리와 화도진 축제 활성화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동구 송림동 수도국산 달동네에서 태어나 중‧동구는 늘 아픈 손가락이었다”며 “반드시 재선돼 원도심 활성화를 주요 사업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유 후보는 이어 정권동행이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 격려하며 “반드시 인천 지방정권 교체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저녁시간엔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부평 테마의 거리에서 도보 유세를 펼치며 청년들과 스킨십을 강화하며 연대감을 나타냈다.

유 후보는 앞서 남동공단서 열린 족구대회와 부평서초교에서 진행된 체육대회에 참석해 관계자와 선수들을 격려하며 이번에는 2번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한 표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