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종근당 예술지상 올해의 작가로 오세경 작가 선정
상태바
2022년 종근당 예술지상 올해의 작가로 오세경 작가 선정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2.05.2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회화과 오세경 작가가 2022년 종근당 예술지상 올해의 작가로 선정됐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종근당, 한국메세나협회, 대안공간 아트스페이스 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종근당 예술지상은 신진 작가 발굴과 지원, 대안공간 운영 활성화를 기반으로 한 창작환경 마련을 통해 한국 현대미술 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12년부터 성장 가능성을 지닌 신진 작가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 오세경 작가/ 세종대 회화과  [사진제공 = 종근당 홀딩스]
▲ 오세경 작가/ 세종대 회화과 [사진제공 = 종근당 홀딩스]

올해의 작가는 연간 1,000만 원의 창작지원금을 3년간 지원받으며, 마지막 해에는 기획전 개최 기회가 제공된다.

2022년 종근당 예술지상 올해의 작가는 미술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비공개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심사위원들은 선정작가들의 확고한 주제의식과 발전 가능성, 회화의 다양성 등을 높게 평가했다.

오세경 작가는 삶에서 포착한 사건과 일상의 아이러니한 순간, 사회적 문제, 사건의 부조리함을 불, , 연기 등과 같은 작가 특유의 회화적 장치를 통해 극적인 상황으로 연출하여 작품을 제작하는 것이 특징이다.

오 작가의 대표 작품으로는 <사생아>, <믿음의 선>, <오류>, <아수라> 등이 있다.

그는 종근당 예술지상 올해의 작가로 선정돼 영광이다. 이 상을 통해 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얻게 됐다. 앞으로도 진지하게 작업에 임하여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힘써나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오 작가는 2016OCI YOUNG CREATIVES 작가로 선정됐으며, 다수의 개인전을 진행했고, 현재는 춘천 예술소통공간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