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미추홀구 집중 유세서 “지방선거, 미추홀구 승리가 곧 인천 승리”지지 호소
상태바
박남춘, 미추홀구 집중 유세서 “지방선거, 미추홀구 승리가 곧 인천 승리”지지 호소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5.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정부 인천공항 민영화 신호탄, “박남춘·이재명이 지켜낼 것”
- 박남춘 후보 “인천 부채 다 갚으면서 민생도 챙겼다”유정복 후보와의 차이점 집중
- 박남춘 후보, 미추홀구 구민 숙원 사업인 승기천 물길 복원, 트램 등 추진키로
박남춘 후보 미추홀구 주안역 유제현장(사진제공=더큰e음 선대위)
박남춘 후보 미추홀구 주안역 유세현장(사진제공=더큰e음 선대위)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6·1 지방선거 유세에 나선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가 “미추홀구에서 승리하는 후보가 인천시장이 될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남춘 후보는 20일 인천 미추홀구에 위치한 주안역 앞에서 미추홀구 시구의원 출마자들과 함께 한 합동 집중유세에서 “미추홀구는 이번 대선에서 국내 표심의 바로미터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집중유세에서는 이곳을 지역구로 둔 허종식(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후보, 김성준·정창규·한기남·강정선 후보 등 시구의원 출마자들이 참석했다.

박남춘 후보는 “이번 선거는 거짓말을 일삼는 정치꾼이 아니라 유능한 일꾼을 뽑아야 한다”며 “계양에서는 이재명, 인천에서는 박남춘, 미추홀구에서는 김정식을 뽑아 미추홀구의 발전, 더 나아가 인천의 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남춘 후보는 민선7기 시절 수봉공원 야간경관 사업을 비롯해 △승기천 물길계획 △뮤지엄파크 △드림업밸리 △문학산 개방 및 정비 △제물포지하도 상가 혁신 △ 인천대로 재생 착수 △인천대로 혼잡도로 선정 △문학터널 무료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이어 미추홀구를 발전시킬 약속으로 △승기천 물길 복원: 주안2·4동 인주대로 일대 △송도~주안 트램 △주안 트리플 역세권(경인·인천2·트램) 사업 △제물포 역세권(경인선 지하화, 트램) 공공개발 사업 △경인선 지하화 등을 내놨다.

이와 함께 박남춘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김대기 비서실장으로부터 불거진 인천공항 민영화 논란과 관련, “2010년 당시 유정복 국회의원은 인천공항 민영화법을 발의했고, 윤석열 정부에서도 이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우리 인천의 자랑 인천공항의 민영화가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남춘이 민영화를 막아내 인천을 지키겠다. 이재명 국회의원을 만들어서 국회에서도 지켜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박남춘 후보는 “박남춘은 빚더미 부채도시에서 재정 최우수도시로 만들었다. 누구처럼 송도 노른자 땅 팔고, 서민들 복지예산 깎아가며 빚 갚지 않았다”며 “유정복 후보가 빚 갚으려 주민세를 122%를 올렸는데, 박남춘이 원상복구 해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남춘 후보는 “본인이 한 약속조차 제대로 지키지 못하는 유정복 후보에게 절대 인천을 맡겨서는 안 된다. 인천시민들의 삶과 직결된 복지가 모두 물거품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정치꾼이 아닌 일꾼을 선택해 달라”며 고 다시 한 번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