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생활주변 안전보안관 지원 확대한다
상태바
인천시, 생활주변 안전보안관 지원 확대한다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5.20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보안관 활동 지원위해 관련 조례 입법예고
지난해, 3천814건 위험상황 안전신고 … 안전사고 예방 역할 톡톡히
인천광역시 CI(제공=인천시청)
인천광역시 CI(제공=인천시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시가 골목골목 내 마을 안전을 살피는 안전보안관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광역시는 20일 생활주변 안전사고 예방의 첨병인 ‘안전보안관’의 활동을 독려하고, 군·구간 형평을 위해 활동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전보안관은 지역 내 안전문화 활동을 실천하고,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안전문화 진흥을 위해 위촉된 지역 주민들이다. 

터미널, 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및 학교, 도로 등 생활주변 시설의 위험요인을 발견하면 행정안전부‘안전신문고’ 앱에 신고해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안전보안관 사업은 2018년 행정안전부 계획에 따라 시행됐다. 2015년 인천에서 처음 실시된 ‘우리 마을 안전지킴이 봉사단’사업을 행정안전부가 벤치마킹해 전국으로 확대했다.

안전보안관들은 △불법 주·정차 △비상구 폐쇄 및 물건적치 △과속운전 △안전띠 미착용 △건설현장 안전규칙 미준수 △등산 시 인화물질 소지(흡연 등) △구명조끼 미착용등 ‘안전무시 7대 관행’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한다.

또한 취약지역 안전점검 및 안전문화 캠페인 등에 참여해 안전활동도 전개한다.

군·구별로 지역 여건을 잘 알고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재난안전 분야 민간단체 회원 등으로 구성됐으며, 시에는 이달 현재 총 308명의 안전보안관이 위촉돼 있다.

이들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한 위험상황은 2018년 총 4천774건에서 지난해에는 1만5,316건으로, 3년간 약 320%가 증가했다.

지난해 신고내용은 교통분야가 8천627건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안전분야가 3천814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상범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코로나19로부터 점차 일상이 회복됨에 따라 시민들의 야외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안전보안관들 뿐만 아니라 시민들께서도 주변시설 안전관리에 신경 써 주시고, 공익신고에도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