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과수화상병 예방 위한 현장 대응‘강화’
상태바
당진시, 과수화상병 예방 위한 현장 대응‘강화’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20 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수화상병 의심주 발생시 신속한 신고 등 사전대응 중요
▲사진 사과 과원 과수화상병 예찰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농업기술센터(소장 이재중)가 과수화상병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이달 현장 대응 집중 기간에 들어갔으며 7월 말까지 운영한다.

센터는 과수화상병 정밀예찰 및 의심주 발생시 신속한 현장점검 및 진단, 방제까지 발 빠른 대응으로 화상병 발생 및 확산을 막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작년 당진시에 처음 화상병이 발생해 농가 21(15.5ha)을 매몰 처리했으며, 그에 따른 손실 보상처리 및 방제작업 등을 한 바 있다.

과수화상병은 검역 병해충으로 세균에 의해 사과, 배 등 장미과 식물에서 발생하는데, 감염됐을 경우 잎과 가지, 줄기, 과일 등이 마치 불에 탄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정색으로 변하며 마르는 증상을 보인다.

현재까지 치료제가 없는 세균성 전염병으로,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과원 출입 전에 피복류 및 작업 도구 소독 등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시에서는 과수화상병 사전 예방을 위해 농가 자가 예찰 및 사전신고, 과수 궤양 제거 의무 등의 10대 행정명령 공고와 함께 과수화상병 예방 약제 3회 무상 공급, 과수화상병 예방을 위한 과원 관리 교육 등을 추진해왔다.

농업기술센터 담당자는 과수화상병은 초기에 증상을 발견하고 최대한 신속히 제거하는 것이 추가 확산을 막는 최선책이라며 현재 1차 정밀 예찰이 진행되고 있으므로 농가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