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열려
상태바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열려
  • 윤종은 기자
  • 승인 2022.05.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열린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앞 마당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식 열린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앞 마당

(사)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가 주최한 '5·18민주화운동 제42주년 서울기념식'이 오늘 오전 10시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건물앞 광장에서, 5·18민주화운동 유족과 유공자, 정치인 등 많은 초청인사와 시민들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속에서 개최됐다. 원래  5·18기념식은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열렸으나 보수시장으로 바뀐 후 행사의 지원은 물론 장소도 허용하지 않아 주최측은 불가피하게 독립과 민주화의 얼이 서려있는 이곳 서대문형무소에서 행사를 열게 된 것이다.

김소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시작된 기념식은 TBS_TV로 생중계 된 가운데 국민의례와 박석무 행사위원장의 인사말에 이어,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을 대신하여 송주범 정무부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5·18희생자들의 숭고한 민주인권평화 정신은 오늘날 온 국민의 민주화정신으로 살아있다고 하였다. 김기덕 서울시의회 부의장은 희생자들의 뜨거운 포용배려정의공정의 의식은 오늘 우리들의 역사DNA에 각인되어 민주화의 소명을 갖고 전진하게 만든다고 강조하였다.  

이승우 서울지방보훈청장은 5·18민주화운동이 6·10이후 여러 민주화운동으로 계승되었다고 말했으며, 안병욱 한국학중앙연구원장은 10일간의 투쟁후 마지막 도청사수를 하다 산화한 윤상원 열사를 추모하며 시민과 민주주주의와 용기의 3위일체 투쟁이었다고 말했다. 

기념식행사 참석자들이 무대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엄숙하게 분향을 하고 있다.
기념식행사 참석자들이 무대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엄숙하게 분향을 하고 있다.

또, 유춘열 80년민주화운동동지회장은 두 명의 유공자 자녀와 미얀마 민주화단체에 장학금과 지원금을 전하고, 5·18민주화운동이 6월항쟁과 촛불혁명으로 이어졌지만 아직도 조폭성 정치, 재벌위주 노동억압, 수구언론의 횡포 등 민주화는 미완의 상태이며 5·18 항쟁시 살신성인과 불굴의 정신은 대동민주사회를 목표로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한지상 뮤지컬배우가 당시 실종된 동생을 찾는 형의 애절한 사연의 추모공연을 하였으며, 당시 도청앞에서 두 동생을 잃은 임채운 유족이 '무등산의 철쭉은 아름답지만 5월의 봄은 싫다'라는 추모시를 낭독하였다. 다음에 순천향대학교 학생들과 참석자 모두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있었으며 광주시 고교재학생 3명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을 하면서 행사는 막을 내렸다.

기념식행사 참석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하고 있다
기념식행사 참석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하고 있다

윤석열대통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회의원들을 비롯 여권인사들의 광주기념식 총출동령이 내려서인지 서울기념식엔 오세훈 서울시장후보만 자리를 지킨 반면에 야권에선 송영길후보는 물론 이인영, 서영교 의원 등 전현직 정치인들도 눈에 띄었다. 

참석자들이 행사가 끝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참석자들이 행사가 끝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내외신문] 윤종은기자: tomayou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