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민간환경감시위원회 개최…운영성과 공유
상태바
당진시, 민간환경감시위원회 개최…운영성과 공유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17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발전본부 주변지역, 지난해 환경오염물질 측정결과 공유 및 저감방안 마련
▲사진 당진시청 청사 전경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지난 16일 시청 아미홀에서 올해 첫 당진발전본부 민간환경감시위원회 회의를 통해 민간환경감시센터의 운영성과를 공유했다.

당진발전본부 민간환경감시센터는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의 환경보전과 감시를 위한 기구로 20193, 전국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돼 운영해 오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한 해 동안 실시한 대기질, 소음, 악취, 토양, 해수, 폐수 등 환경오염 물질 측정 결과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저감방안 마련 및 개선 방향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대기오염물질의 경우 지난해 발전소 주변 지역 검출량이 모두 대기환경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미세먼지의 경우 지난해 일일 평균 36.05을 기록해 미세먼지 대기환경 기준인 100을 밑돌았으며 초미세먼지도 17.45으로 대기환경기준인 35아래로 조사됐다.

또한 감시센터 운영성과로는 발전본부 인근지역 송전선로 전자파 측정 처리장 석탄재 성분조사 발전본부 주변마을과 함께하는 공동 환경조사 협약(미세먼지, 전자파 측정기 배부) 회처리장 및 주변마을 배추밭 비산먼지 저감 모니터링 등이 꼽혔다.

한편 올해 사업으로는 발전소 주변지역 환경오염물질 분석과 DB구축 감시정보 공개 및 찾아가는 설명회와 환경교육 개최 감시기구 역량 강화 및 관계기관 협력체계 구축 발전소 이해관계자와 함께하는 일상적인 감시체계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위원회에 참석한 윤동현 부시장은 발전소 인접 지역에 거주하는 지역주민은 항상 환경에 대한 불안감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민간환경감시위원회가 앞으로도 인접 지역 오염물질을 분석하고 투명하게 공개해 지역주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발전소와의 소통창구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