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음식문화개선사업, ‘대통령상’영예
상태바
인천시 음식문화개선사업, ‘대통령상’영예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5.15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안전의 날’ 맞아 전국 최고기관으로 선정
덜어먹기 식기구 제공, 안심식당 지정 등 다방면 사업추진 성과
5월 13일 ‘제21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aT센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인천시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사진제공=인천시청)
5월 13일 ‘제21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aT센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인천시가 대통령상을 수상했다(사진제공=인천시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광역시는 ‘제21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2022년 음식문화개선사업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한 음식문화 개선사업 평가는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덜어먹기 식문화 정착 △음식점 위생등급제 확산 △ 음식점 위생등급제 홍보 △안전한 외식환경 조성 △자발적 참여 유도 등 5개 분야에 대해 실시했다.

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방역과 음식문화 개선사업을 연계한 덜어먹기 식문화 정착,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확산, 음식문화개선을 위한 교육·홍보 등 다각적인 정책 개발과 실천이 이번 수상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시의 주요 추진사업으로는 △음식점 1,381개소에 덜어먹기 식기구 제공 등 위생·방역물품 지원 △음식점 위생등급제 홍보를 위한 컨설팅, 간담회, 교육 활성화 △조례 개정을 통한 식품진흥기금 대출 이율 인하 △안심식당 1,308개소 신규지정 및 사후관리 등이 있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방역에 대응한 안전한 외식환경조성을 위해 안심식당 1,308개소를 신규 지정하고, 현장점검을 통한 사후관리 성과를 인정받아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우수기관 평가에서 상·하반기 연속 ‘전국 1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정형섭 시 건강체육국장은 “이번 수상은 지역 외식산업 관련 종사자들과 시민 모두의 노력과 열정으로 만들어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음식문화 선도도시로서 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외식환경을 만드는데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