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하동 대도 앞 해상 유류운반선 모래에 얹혀
상태바
여수해경, 하동 대도 앞 해상 유류운반선 모래에 얹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12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 항해중 항로이탈 저수심 좌주, 인명 및 해양오염 피해 없어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하동군 대도 일원 해상에서 100톤급 석유제품운반선이 좌주(물이 얕은 곳의 바닥이나 모래가 쌓인 곳에 배가 걸림)되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다12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0037분께 경남 하동군 금남면 대도 남동방 약 550m 해상에서 100톤급 석유제품운반선 A(부산선적, 승선원 3)가 저수심 해상에 얹히는 사고가 발생해 여수항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경유해 신고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경비함정 및 구조대를 급파해 승선원 및 선박 안전상태 확인, 승선원 3명 건강상태 이상없으며, 구조대 잠수부 입수하여 선박파공 여부 확인결과 파공부위는 발견하지 못했다.

사고선박 A호는 모래로 이루어진 저수심 지역에 선수 부분이 얹힌 상태로 적재된 유류는 벙커A 30로 다행히 해양오염은 발견되지 않았다.

선장 및 항해사 상대 음주측정결과 이상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석유제품운반선 A호는 창원 마산항에서 광양항으로 이동 중 항해사 운항미숙으로 항로를 이탈해 좌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좌주된 석유제품운반선 A호는 약 2시간 이후 자력으로 저수심 지역을 빠져나와 광양항으로 무사히 입항하였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선박의 야간항해 및 초행 항해일 경우 해상 장애물 파악과 견시 철저로 해양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