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국민께 표 달라하기 민망..논란의 후보 사과해야"
상태바
박지현 "국민께 표 달라하기 민망..논란의 후보 사과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5.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현 공동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11일 6.1 지방 선거를 앞두고 "솔직한 마음으로 국민께 무엇으로 표를 달라 해야 할지 정말 민망하다"며 "조금의 논란이라도 있던 후보들께는 죄송하지만 선거 운동 전에 전체 국민께 정중히 사과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출범식 및 공천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게 해야 당시 논란이 있던 후보들이 사과해야 그나마 국민이 마음을 열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대선 당시 당대표를 맡은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문재인 정부에서 비서실장으로 부동산 대책 등에 책임이 있는 노영민 충북도지사 후보 등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어 "저도 오늘 이 좋은 자리에서 이 말을 해야하나 말아야 하나 정말 고민 많았지만 하지만 국민께 처절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첫번째라 생각해 어렵게 입을 뗐다"며 논란의 당사자의 솔직한 사과가 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후보자들 모두 대선 패배를 뼈저리게 반성하고 지선 이후 민주당 뼛속까지 바꾸겠단 약속을 해야하며 온정주의는 완전히 몰아내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정당이 아니라 국민의 이익을 지키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 나겠다고 호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