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낙포부두 급유선 기름 이적작업 중 기름유출
상태바
여수해경, 낙포부두 급유선 기름 이적작업 중 기름유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03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유선 자체 이송 작업 중 기름이 흘러 넘쳐 긴급 방제작업에 나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시 낙포부두에서 급유선이 자체 기름 이송 중 기름이 해상에 유출되어 긴급 방제작업을 펼치고 있다3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11분께 여수시 낙포부두에서 선박에 기름 공급작업을 준비 중이던 급유선 B(323, 부산선적)가 화물유 자체이송 중 기름 일부가 유출됐다고 급유선 선장에 의해 신고 접수됐다.

신고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방제정 등을 현장에 출동시켜 사고 선박 주변 검은색 기름띠를 발견하고 긴급 방제작업을 펼치고 있다.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및 방제정 5, 해양환경공단 방제선 2, 민간방제업체 방제선 3, 민간구조선 2척 등 총 12척을 동원해 사고선박 주변 오일펜스 총 620m를 설치하고 유흡착재를 이용해 기름수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고는 급유선 B호가 화물유 자체이송 중 탱크 에어밴트(공기 흡·배기관)를 통해 벙커C(저유황 연료유)가 흘러 넘쳐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방제작업이 마무리 되는대로 선박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자세한 사고원인과 유출량 등을 조사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