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수난구호 위험 예보「예방」단계 발령
상태바
여수해경, 수난구호 위험 예보「예방」단계 발령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4.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새벽부터 남해안 해상 태풍급 강한 바람과 높은 파고 예상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오는 26일 새벽부터 남해안에 태풍급 돌풍과 국지성 호우가 예상됨에 따라 수난구호 위험 예보 예방단계를 발령한다25일 밝혔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오는 26일 새벽부터 남해서부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될 예정이고, 파고는 최대 4m, 바람은 10~16m/s의 강풍이 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여수해경은 기상악화 등의 사유로 사고 개연성이 높아지는 특정 징후 발생 시 위험성을 2단계인 예방예방강화로 구분하여 국민에게 알려 해양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수난구호 위험 예보제를 지난 15일부터 시행 중이다.

수난구호 위험 예보 발령 기간 중 해양경찰은 해양사고 예방 및 즉응태세를 확립하고 관계기관 및 협회 등에 기상정보와 함께 사고 위험성을 알려 선제적인 해양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다.

특히, 강한 바람과 높은 파고에 의한 여수·광양항 내 정박지 선박 주묘(투묘 중 닻이 끌리는 현상) 등 대형 해양사고 발생 대비 여수지방해양수산청, 여수광양항만공사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여 해양사고를 예방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풍랑특보가 해제되더라도 너울성 파도, 강한 바람 등 해상기상은 지속 나쁠 수 있다해양종사자들이 사고 경각심을 갖고 안전에 최대 유의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