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이냐 전략 공천이냐 난항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이냐 전략 공천이냐 난항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4.20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회의에 윤호중.박지현 공동 비대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회의에 윤호중.박지현 공동 비대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서울시장 후보 공천에 대해 당 내 갈등이 불거지고 있다.6.1 지방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맞설 후보자를 정하지 못한 가운데 일찌감치 서울시장 출마를 밝히 송영길 전 대표와 박주민 의원에 대한 공천배제 의견이 나오자 당 내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략공관위는 19일 오후 송 전 대표를 6·1 지방선거 ‘전략 선거구’로 지정한 서울시장 후보 공천에서 ‘대선 패배의 책임’을 이유로 배제 하기로 결정하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송 전 대표가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다른 이유가 결정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는 가운데 송 전 대표는 경선을 통해 후보자를 정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친문’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부동산 논란에도 불구하고 충북지사에 단수 공천하고, ‘친명’ 송 전 대표는 공천에서 배제하는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흘러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왜 충북과 서울의 잣대가 다른가. 부동산 실패로 대선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을 제공한 노영민 후보자가 송영길 후보자보다 더 큰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 무슨 기준으로 판단한 것인지 모르겠다”며 “특정 세력의 이해를 반영한 ‘계파공천’이 아니라 지선승리를 위한 ‘국민공천’이 되도록 지혜를 모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비대위는 이날 서울시장 후보 공천에 대한 결론을 내지 못하고 논의를 더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조오섭 대변인은 "서울 지역에 대해 전략 공천을 할 것인지 경선을 한다면 어떤 분들을 할 것인지 오늘밤 12시 안으로 결정을 내리는게 목표"라고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