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김오수 검찰총장 사직서 반려..오늘 중 면담
상태바
文 대통령,김오수 검찰총장 사직서 반려..오늘 중 면담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4.1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반발하며 사직서를 제출한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표를 반려하고 이날 중 면담을 갖기로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장은 전날 "검찰총장은 소위 '검수완박' 법안 입법절차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갈등과 분란에 대해 국민과 검찰 구성원들에게 머리 숙여 죄송하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저는 검찰총장으로서 이러한 갈등과 분란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지고 법무부 장관께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총장은 법안 거부권 행사를 요청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청와대가 "지금은 국회 입법의 시간"이라며 사실상 면담을 거부해왔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면담을 거부한 적이 없다"고 해명하며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이 사표를 제출한 만큼 행정부의 수반으로 의견을 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총장의 면담이 검수완박 법안 추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는 가운데 이날 회동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