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성 "새 시대엔 새 소명 필요 오늘부로 정치 그만둔다"
상태바
최재성 "새 시대엔 새 소명 필요 오늘부로 정치 그만둔다"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4.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4선 의원 출신이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호위무사로 불려온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6일 "새로운 시대는 새로운 소명이 필요하다"면서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최 전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까지 무겁게 짊어지고 온 저의 소명을 이제 내려놓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부로 정치를 그만둔다"며 "근 20년을 정치를 해왔다. 학생운동을 하던 시절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고 싶었다.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제가 해야 할 시대적 소명이 있다고 믿었다"고 술회했다.

이어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덕과 실력, 공인의 자세를 부러워하며 성장의 시간을 보냈고,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와 원칙, 선한 리더십을 존경하며 도전의 시간을 함께 했다"며 "문 대통령과 함께했던 시련과 영광의 시간들과 함께 퇴장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첫 출마를 하던 20년 전의 마음을 돌이켜봤다"며 "제 소명이 욕심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정계은퇴의 변을 밝혔다.

그는 "정치인은 단언을 꺼려 한다. 마지막 여지를 남겨두는 것이 정치를 하는데 필요하기 때문"이라며 "단언하건대 저는 이제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앞 날을 시나리오로도 쓸 수 있을 것 같다. 이재명 후보의 앞 길을 지도로도 그릴 수 있을 것 같다. 민주당의 어려움도 눈에 펼쳐진다"며 "굳이 은퇴라는 말을 쓰지 않은 까닭은 이 비상한 시국에 혼자 부려두고 가는 짐이 너무 죄송스러워서다. 정치는 그만두지만 세상을 이롭게 하는 작은 일이라도 있다면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