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쓰레기 걱정 없는 청정한 제주 실현할 것"
상태바
오영훈 의원,"쓰레기 걱정 없는 청정한 제주 실현할 것"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3.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소각시설 적기 확충·재활용 순환시스템 구축 등 폐기물 제로 섬 실현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제주 지역의 쓰레기 처리난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방안으로 ‘환경보전기여금’ 도입과 ‘환경자원 클러스토 도시’ 조성 등을 기반으로 한 ‘쓰레기 걱정 없는 섬’ 실현이 제시됐다. 

23일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은 제주시 동복리 소재 제주자원순환센터와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를 방문해 환경기초시설 운영 현황과 추진 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현장에서 오영훈 의원은 “쓰레기는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역내 처리해야 하는데, 제주는 관광객 급증과 개발 등에 따라 쓰레기 발생량이 폭증하면서 필리핀까지 불법 수출되어 전국적인 망신을 겪었다”고 말하며 “향후 30년 이상을 내다본 근본적인 시설 확충계획이 시급하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최근 쓰레기 처리기술이 급속도로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이를 반영하여, 적기에 시설 확충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실행 플랜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보다 세밀한 시설 확충 계획 수립 및 추진을 당부했다.

오영훈 의원은 「자원순환기본법」 등 관련 법령을 근거로 ‘환경보전기여금’ 도입과 ‘환경자원 클러스터 도시’ 조성 등을 통해 오는 2030년까지 ‘폐기물 제로 섬’을 만드는 정책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번 정책은 제주지역의 쓰레기 처리난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환경보전기여금을 일부 재원으로 활용하여 소각시설 적기 확충과 함께 폐플라스틱·비닐 등의 재활용 순환시스템 구축 등을 핵심 골자로 하고 있다.

또한 오영훈 의원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내 침출수 고도처리 사업과 주민편의 시설 설치와 관련하여 “주민들과 마찰이 없도록 의견을 제대로 수렴해 진행하고, 인근 숲 훼손 여부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봉개동 환경시설 사용기간 연장에 동의해주신 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이며 “사용 만료된 매립장 활용방안에 대해 외국의 선진사례 들을 잘 살펴 유익하게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제주를 쓰레기 걱정 없는 섬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