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청년 정의당 대표 갑질 의혹에 자진 사퇴..
상태바
강민진 청년 정의당 대표 갑질 의혹에 자진 사퇴..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3.1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강민진 청년 정의당 대표가 당직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정의당 대표단은 15일 긴급회의를 열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 하기로 의결했고 결국 의혹에 휩싸인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가 15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여러분, 그동안 저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사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정의당에서 재직했던 당직자로부터 저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노동자를 위한 정당 내부에서 노동권과 관련한 논란이 발생한 데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단에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며 "진상조사 과정의 공정성을 위해서는 저 역시 청년정의당 대표가 아닌, 전 당직자와 똑같은 평당원의 신분으로 조사에 임하는 것이 옳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진상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며, 소명할 것은 소명하고 반성할 것은 반성하겠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와 함께해주셨던 동료에게 상처를 남긴 점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평당원의 신분으로 돌아가 정의당의 당원으로서 당 발전에 복무하겠다"며 "아무것도 없던 제 손을 잡아주시고 함께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감사와 함께 죄송한 마음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승재 정의당 대변인은 전날 한 중앙당 당직자의 제보를 받아 "청년정의당을 떠난 여러 명의 당직자들 모두 강 대표의 갑질과 직장 내 괴롭힘 가해를 견디지 못하고 당직을 내려놓았다"고 말하며 연서명 요청에 나섰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의 직장애 괴롭힘을 폭로한 당직자는 강 대표와 1년 근로 계약을 맺었고 계약 연장의 시기에 강 대표가 임금 삭감 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