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장고항에 봄을 알리는 실치가 돌아왔다!
상태바
당진 장고항에 봄을 알리는 실치가 돌아왔다!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3.1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깻잎과 미나리 등 무침요리 일품…국과 전에도 넣으면 감칠맛 높여
▲사진 장고항수산물유통센터 사진 및 실치회, 장고항 국가어항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서해안의 봄 명물, 자그마한 몸집에 하얗고 투명한 실치가 충남 당진의 바닷가 장고항에 찾아오며 어부들의 몸짓이 부산하다.

1남짓 크기의 실처럼 가느다랗게 보이는 생선이어서 실치란 이름을 가졌으나 실제 이름은 흰베도라치새끼로 우리가 흔히 접하는 뱅어포가 이것으로 만들어지는데, 3월 초부터 5월 중순까지가 본격적인 실치 잡이 철이다.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면서 봄철 미각을 돋아주는 별미로 유명해진 실치는 석문면 장고항 마을에서 처음 먹기 시작해 현재는 입소문을 타고 방방곡곡에서 고소한 맛을 즐기러 찾아오고 있다.

특히 장고항은 2000년 초부터 실치회 축제를 만들어 실치회의 원조 고장으로 자리매김했으며, 실치는 그물에 걸리면 1~2시간 안에 곧바로 죽어버리는 탓에 어장에서 가까운 장고항 등 포구 일대가 아니면 회로 맛보기 어렵다.

당진에서는 갓 잡은 실치에 오이, 당근, , 깻잎, 미나리 같은 야채와 참기름 등 양념을 한 초고추장을 넣고 금방 무쳐낸 회 무침으로 주로 먹으며, 시금치와 아욱을 넣고 끓인 된장국과 실치전 또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한편 장고항에 위치한 당진시수산물유통센터가 리모델링 후 지난 달 개장해 쾌적한 공간에서 싱싱한 해산물을 즐길 수 있어 벌써부터 방문객들의 호평을 얻고 있으며, 올해 실치축제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개최 등 다양한 방안을 고려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