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나흘 앞둔 가운데 北,동해로 탄도 미사일 발사
상태바
대선 나흘 앞둔 가운데 北,동해로 탄도 미사일 발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3.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대선을 앞두고 사전투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하며 무력 도발을 감행했다.북한의 이같은 도발은 올 해 들어 9번째 미사일 발사로 이어지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5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북한이 오전 8시 48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270km, 고도는 560km로 탐지했다며 한미 정보당국이 구체적인 제원을 분석 중이라고 설명 했다.

북한의 이같은 무력 시위가 대통령 선거일(3월 9일)을 나흘 앞두고 이틀째 사전투표가 진행 중인 날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대선을 의식한 무력 시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으며 또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미·러 갈등이 고조되는 등 국제 정세가 불안한 와중에 대미 협상력 제고를 노린 것으로도 풀이된다.

한편 청와대는 즉각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해 대응 방안을 논의하며 북한의 미사일 무력 시위에 대한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