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핑계로 TV토론 무산시킨 날 폭탄주 먹은 윤석열 후보, 토론이 무섭습니까
상태바
건강 핑계로 TV토론 무산시킨 날 폭탄주 먹은 윤석열 후보, 토론이 무섭습니까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2.02.09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 브리핑
사진/민주당 사진 캡쳐
사진/민주당 사진 캡쳐

 

■ 건강 핑계로 TV토론 무산시킨 날 폭탄주 먹은 윤석열 후보, 토론이 무섭습니까

대선이 30일밖에 남지 않았는데 내일 열기로 했던 대선 제2차 TV토론이 또다시 무산됐습니다.

이번에도 국민의힘은 몽니를 부렸습니다. 납득하기 어려운 핑계로 합의된 토론을 무산시키는 국민의힘의 행태는 분노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어이가 없는 것은 국민의힘이 TV토론 연기를 요청하며 들고 나온 이유입니다.

첫째 '후보의 건강' 운운했는데, 보도에 따르면 윤 후보는 토론을 무산시킨 당일 날 저녁에 폭탄주를 마신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둘째, JTBC가 주관 방송사로 선정되자 ‘손석희 사장이 있어 편향적’이라고 주장한 것도 황당합니다. 손석희씨는 이미 보도 총괄에서 물러나 순회특파원으로 외국에 나가 있습니다.

이런 기초적인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고 ‘묻지마 토론거부’를 한 것입니다.그러더니 어제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요청 때문에 8일 토론회를 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작 안철수 후보는 ‘관훈토론회와 TV토론은 시간이 달라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하는데 도대체 무슨 이유로 안 후보 핑계를 대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온갖 핑계를 대며 토론을 무산시킨 윤 후보는 이제와서 “8일에 할테면 하라”고 말했습니다.

사과를 해도 부족한데 토론 무산을 남 탓으로 돌리다 후안무치하게 나오는 윤후보의 모습은 정말 뻔뻔합니다.

 

이 정도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국민도 안중에 없는 것입니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손석희 전 사장이 진짜 이유인지, 안철수 대표가 진짜 이유인지, 기자협회가 이유인지, 아니면 하고 싶은 날짜를 받아놓은 것이 진짜 이유인지 국민 앞에서 명백하게 밝히기 바랍니다.

납득 할 수 없는 핑계를 걸어 토론을 회피하면서 유권자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는 것은 말이 안 됩니다.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토론을 수용하거나 회피해선 안 되는 것은 물론입니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더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고, 손석희씨와 안철수 후보에게 사과하십시오.

조승래 선대위 수석대변인 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제28회 서울예술가곡제 〔당신에게! 가곡을〕 성황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