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연내에 지상조업 장비공유제 시범도입해 ESG경영 실천
상태바
인천공항, 연내에 지상조업 장비공유제 시범도입해 ESG경영 실천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1.2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배출 저감·중복투자 방지·조업환경 개선
인천국제공항공사 전경
인천국제공항공사 전경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가 항공기 지상조업 환경 선진화를 위해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를 국내 공항 최초로 연내에 시범 도입한다고 20일 밝혔다.

지상조업 장비공유제는 공항 운영사인 공사가 지상조업에 사용되는 고가의 친환경·고품질장비를 마련해, 이를 각 사업자에게 대여하고 유지보수까지 담당하는 방안이다. 조업장비는 대부분 고가 제품으로 노후화된 장비가 많고, 같은 업무에 대해서도 사업자별로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탄소배출량 증대 및 중복장비 방치로 인한 위험증가 등의 문제가 발생해 왔다. 

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장비를 고품질·친환경 제품으로 교체하고 각 사업자에 공유함으로써 △탄소배출 저감 △조업사별 중복투자 방지 △작업환경 혼잡도 개선 등을 기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지상조업 안전성을 강화하고 작업환경을 선진화 한다는 계획이다.

공사는 올 상반기 지상조업 사업자와 세부협의를 거쳐 공유 장비의 규모 및 종류를 확정하고, 연내에 운영 사업자를 선정하여 장비공유제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홍콩국제공항 및 영국 루턴공항 등 해외공항에서도 장비공유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홍콩국제공항은 2018년 장비공유제를 도입하였으며, 2023년까지 약 1,000여 대의 장비를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영국 루턴공항은 장비공유제 도입을 통해 조업비용을 77% 절감하기도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국토교통부 및 지상조업사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국내 공항 최초로 장비공유제를 도입해 조업환경을 선진화하고 탄소배출을 저감하는 등 안전 최우선 무사고 공항 및 친환경 공항 도약을 위한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