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섬 주민 교통인프라 이용개선! “연안부두에서 도시철도로 바로 간다”
상태바
옹진군 섬 주민 교통인프라 이용개선! “연안부두에서 도시철도로 바로 간다”
  • 조성화 기자
  • 승인 2022.01.2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 주민, 관광객 연안부두 접근성 개선 및 관광객 대폭 증가 기대

옹진군은 원도심 활성화와 연안부두 접근성 향상을 위해 부평연안부두선(부평역~연안부두,19km) 및 제물포연안부두선(제물포역~연안부두,7km) 8개 노선으로 총87.79km 길이에 철도망 건설에 2862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예정인인천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이 국가교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1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옹진군에서는 지난 201994일부터 장래 폐선 예정인 석탄부두선(인천역~석탄부두)를 활용한 트램(도시철도) 도입으로 획기적 대중교통 개선을 위해 제물포역~연안부두 간 트램설치계획을 구상하고 인천시에 반영해줄 것을 지속적으로 건의했었다.

연안여객터미널의 열악한 대중교통과 좁고 협소한 도로 및 주차장으로 교통체증 유발 및 사고위험이 항시 상존하고 있으며 간선버스 4대의 유일한 연악여객터미널 대중교통 인프라는 접근성 결여로 이어져 연안부두 어시장 및 인근상권등을 침체일로의 길을 걷고 있으며 양적 성장 한계 및 구도심 낙후 가속화로 위기를 맞고 있었다.

연간 90만명이상이 이용하는 연안여객터미널은 향후 인천항 제1국제 여객터미널 이전 후에도 존치예정되어 접근성 향상 및 지속적인 성장방안 마련이 절실한 실정이다.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은 도시철도의 최상위 계획으로 시․도지사가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수립하면 국토부장관이 승인한다. 10년단위 계획으로,5년 주기로 타당성 재검토를 거쳐 변경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예비타당성 신청과 조사, 기본계획 수립과 반영 단계를 거치면 빨라도 2028년께 준공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옹진군 관계자는앞으로 트램설치 완공시 섬주민과 관광객은 연안부두여객터미널에서 트램전철을 이용하여 신속하게 인천시내로 접근이 가능하며, 대중교통 체증해소 및 관광소득증가로 이어져 도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