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관장 '밀실선임' 논란
상태바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관장 '밀실선임' 논란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2.01.2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관장은 공모 절차와 모든 국민들이 참여하여 선임해야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조감도(국가보훈처)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조감도(국가보훈처)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사업이 출발부터 삐걱거리더니 이제는 관장(국장급) 선임과정에서도 잡음이 나오고 있다. 

(사)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 함세웅),광복회 (회장 김원웅), 홍범도장군기념사업회 (이사장 우원식), (사)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 (회장 박우섭), (사)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 회장 민성진 최운산장군기념사업회 (이사장 노웅래),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 장영달)
6개 단체가 국가보훈처의 밀실 선임을 하고 있다고 성명을 낸 것이다. 

6개단체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은 국혼을 살리는 일로 마땅히 국민적 지지와 축복을 받아야 함에도 기념관장의 선임절차가 밀실에서 진행돼 국민적 우려를 낳고 있다"고 비판했다. 

덧붙여,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은 국혼을 살리는 일로 마땅히 여야 구분없이 뜨거운 지지와 응원속에서 선임이 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보훈처의 임의선임은 옳지 않은 일"이라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역사박물관과 독립기념관의 관장도 공모절차로 선임되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사업은 현대사의 한획을 긋는 사업임과 동시에 진보-보수로 분열되어 있는 대한민국을 통합하기 위해서는 전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후보를 선임해야 한다" 면서 "그런 후보를 뽑기 위해서는 보훈처의 선임절차 이외에 국민적 행사로 만들어도 부족함에도 절차마저 무시한 행정이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은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공원 인근에 지어진다. 지난 2015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3·1운동 100주년인 지난 2019년 임정기념관의 완공을 거듭 제안했지만 당시 정부의 의지부족 등과 기념관 설계공모 입찰 과정의 잡음 등으로 늦어졌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11월 임시정부 요원 환국일인 11월 23일에 맞춰 문을 열기로 했던 임정기념관식을 올해 2월로 연기했다. 당시 국가보훈처는 "임정기념관의 건축공사는 이달 완료됐지만, 내년 초까지 추가 공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장 밀실선임에 대한 독립유공자단체의 입장문-

국립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장 선임을 국민들이 다 참여하는 축제로 만들어야 

2022년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이 개관됩니다. 
故박원순 시장이 부지를 제공하고, 2017년 촛불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의 결정으로 마침내 시작된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은 대한민국 헌법전문에 명시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는 한 걸음이며 이념으로 갈라진 대한민국의 국혼을 살리는 일입니다. 

1.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관장은
공모 절차와 모든 국민들이 참여하여 선임 되어야 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은 국혼을 살리는 일로 마땅히 국민적 지지와 축복을 받아야 함에도 기념관장의 선임절차가 밀실에서 진행됨으로서 국민적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역사적인 임시 정부기념관의 초대관장은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속에서 선임 되어야 마땅함에도 보훈처가 임의로 선임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입니다. 더욱이 역사박물관과 독립기념관의 관장도 공모 절차로 선임되고 있는데, 현대사의 한 획을 그을임시 정부기념관의 초대관장을 임의로 선임해서는 아니 되는 일입니다.

즉각 밀실 선임 절차를 중단해야 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