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기상불량 속 울릉도 응급환자 긴급 이송
상태바
동해해경, 기상불량 속 울릉도 응급환자 긴급 이송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1.2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남성, ‘고삼투성 고혈당 증후군’으로 긴급 이송 요청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19일 울릉도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응급환자 1명을 경비함정을 이용해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은 어제(19) 오후 310분경 울릉의료원으로부터 고삼투성 고혈당 증후군(HHS)으로 내원한 환자 A(, 70)를 긴급 이송해 달라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이날 동해중부전해상에는 풍랑주의보 발효와 함께 기상이 불량하여 소방 및 해경 헬기가 뜨지 못하자 울릉 인근 해상에서 경비중인 1,500톤급 경비함정을 울릉 사동항으로 급파하는 한편 울릉파출소에 응급환자를 사동항으로 이송하도록 하였다.

이어 구급차량을 이용해 사동항에 도착한 A씨와 의사 등 총 3명을 단정을 이용하여 어제 오후 516분경에 경비함정으로 승선시킨 후, 악천후를 뚫고 동해항에 입항해 이날 밤 10시경 대기 중이던 구급차량에 환자를 인계하여 강릉시 동인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악 기상 속에서도 응급환자를 무사히 이송해서 다행이다라며, “기상이 불량하더라도 항시 대기태세로 도서지역과 해상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해해경에서는 최근 3년간 157(헬기 86, 함정 71) 168명의 해상 및 울릉도 응급환자를 이송했으며, 올해는 현재까지 4(헬기 3, 함정 1) 4명의 응급환자를 이송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