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어선 승선원 변동 미신고 및 불일치 단속
상태바
여수해경, 어선 승선원 변동 미신고 및 불일치 단속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1.1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 등록선원과 탑승인원 불일치 단속 강화에 나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어선 충돌, 전복 등 해양사고 발생 시 등록 선원과 실제 탑승 인원 불일치로 구조혼선을 방지하고자 승선원 변동 미신고 단속을 강화한다18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오는 23일까지 10일간 5톤이상 어선을 대상으로 파출소 및 출동 경비함정을 이용해 어선의 실제 승선원과 어선출입항관리시스템 승선원 등록사항 일치 여부를 점검하고 단속에 나선다.

승선원 변동 신고는 어선안전조업법에 따라 승선원 명부 등 어선 출입항신고 사실 내용에 변동이 있는 경우 파출소 및 출장소에 방문 신고 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1차 경고에서부터 15일의 어업 정지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또한 지난해 11월부터 어선 승선원 변동 방문 신고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모바일 승선원 변동 신고 시스템을 구축하여 방문 없이 모바일로 신고가 가능해져 변동신고가 한결 수월해졌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어선 소유자 및 선장의 자발적인 승선원 변동신고를 바란다. ”, “해양사고 발생 시 정확한 승선 인원 파악을 위해 승선원 변동 미신고 단속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서 관내 지난 3년간 승선원 변동 미신고 적발은 1923, 2013, 2152건으로 총 88건이 적발되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