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오동도 앞 해상 선박 훈증제 폭발로 2명 부상
상태바
여수해경, 오동도 앞 해상 선박 훈증제 폭발로 2명 부상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1.1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0톤급 석유제품운반선 훈증제 폭발로 선원 2명 다쳐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 오동도 앞 해상에 140톤급 석유제품운반선에 적재된 훈증제가 폭발해 선원 2명 부상으로 긴급이송했다14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17분께 여수시 수정동 오동도 북동방 약 5.5km 해상에서 140톤급 석유제품운반선 A(승선원 4, 여수선적, 폐유, 훈증제 등 적재)에서 훈증제 폭발로 선원 2명이 다쳤다고 여수항해상교통관제센터를 경유 신고접수 됐다.

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해 확인 결과 원인 미상의 훈증제 폭발로 선원 B씨는 왼쪽 다리골절 및 C씨는 머리부상으로 의심되어 여수구조대가 신속하게 인근 육상으로 긴급이송하여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또한 사고선박 A호의 갑판상 적재된 훈증제에서 지속해서 연기가 발생하고 있어 이동용 소화기를 이용하여 초기진화에 나섰지만 폭발 위험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훈증제는 화학적 특성상 물과 접촉 시 급격한 고열이 발생하여 화재 및 폭발의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사고선박 A호를 신북항부두로 이동 시켜 소화진화 및 폭발물을 제거할 예정이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화재가 진화되는 대로 선박 관계자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폭발 및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